wge

한성숙 네이버 대표 내가 해보겠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내가 해보겠다

이말은 이번 댓글 조작에 휩싸인 네이버 대표 한성숙 회장이 하신 말씀이다. 댓글서비스 적극적으로 개편하고 검토하겠다고 밝힌바가 있다. 바른미래당 개혁토론회에 참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많은 토론을 통하여서 좋은 방향을 제시하고 싶다고 말한다. 



한 대표 과연 고민 통과할것인가?

모든사람들이 사랑하고 사용하고 있는 플랫폼인 네이버 정말 좋은 플랫폼인것은 확실하다. 그런데, 드루킹을 통해서 쉽지않은 일을 겪었다. 그리고, 티스토리 블로거들이 네이버 유입을 놓고 말들이 많다. 이것을통해서 항성숙 네이버 대표가 어떠한 방한을 내놓을지, 고민일것이다. 
사실 이러한 일은 한대표가 처리할 문건은 아닌듯하다. 티스토리는 다음 포털 사이트이고 다음쪽에서 직접 네이버에 요청을 해야 될것이다. 글들이 밀리는 현상으로 수익형 블로그들의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닐것이다. 그래도 할말이 없다. 갑의 승이기 때문이다. 


모바일 홈에서 뉴스를 실시간 검색어 제외시킨 한 대표의 의지

높게 평가 하고 싶다. 뉴스들의 횡포가 이만저만이 아니었고, 다들 댓글전쟁, 키워드 전쟁으로 인해서 광고 따먹기 식의 형편없는 뉴스기사들이 판을 치고 있었던게 사실인게 탈로가 난것이다. 아니 아마도 알고 묵인해줬을 경우가 더 높을것이다. 이를 개선한다는것은 큰 선택이었고, 한국을 대표하는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에서 이러한 문건을 해결할수 있는게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종목을 사수하라

파리가 꼬이기 쉽상이다. 이러한 기사가 뜰때면 종목시세차이는 엄청나게 늘었다 줄었다한다. 주가가 바닥을 치면 오르막길을 미리 내다볼줄알아야 한다. 한달만에 14프로를 올릴 네이버 한성숙대표다. 부사장인 채선주 부사장도 이번에 주식으로 돈좀 벌었다. 네이버 시장의 주가가 얼마나 치솟을지 기대가 된다. 모든 키는 한성숙 대표에게 달려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